복지뉴스

[단독]8월 14일은 '택배 없는 날'..전국 택배기사 사흘 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07-17 12:05 조회505회 댓글0건

본문

<출처 : 뉴스1>

8월14일이 '택배없는 날'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전국 택배기사들은 8월14일부터 16일까지 3일 연속 여름휴가를 갈 수 있게 됐다.
일부 노조원들만 참여했던 지난해 택배없는 날과 달리 올해는 택배업체들도 참여해 택배기사 대부분이 쉬게 될 전망이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택배기사들의 업무가 과중해지면서 택배기사 3명이 과로사로 사망하는 일도 있었다.
17일 전국택배연대노조와 택배업계에 따르면 오는 8월14일 공식적으로 '택배휴가'(Courier's Holiday)를 진행하기로 결정됐다.

업계는 택배본사 및 전국택배대리점연합회 그리고 택배위원회의 수년간의 회의를 통해 택배산업 출범 28년 만에 '택배 휴가 가는 날'이 제정됐다고 평가했다.

지난 9일 전국택배연대노조와 전국택배노조는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8월14일, 단 하루의 휴가를 요구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이에 CJ대한통운,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 로젠 등이 참여하는 통합물류산업협회는 지난 15~16일 이틀간 회의를 열고 8월14일 택배없는 날을 전격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택배 대리점주는 택배기사들에게 "긴 휴가는 아니지만 3일간의 휴식으로 몸도, 마음도 쉬어가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문자를 전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통합물류협회 택배위원회 차원에서 8월14일 간선, 도급사, 대리점, 택배기사 전체가 쉬는 '택배인 리프레쉬 데이'에 대해 논의했고 각 사별 사정에 따라 참여하기로 했으며 고객사들에게 양해를 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국택배연대노조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쉼 없이 달려온 전국 택배기사님들이 꿀맛 같은 휴식과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됐다"며 "더 좋은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